IBM의 9번째 사회공헌 연차 보고서: 에너지 절약 프로그램으로 5백억원 절감, 이산화탄소 배출량 17만 5천톤 감축

IBM의 9번째 사회공헌 연차 보고서(Corporate Responsibility Report)가 발표되었습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IBM의 기업문화의 필수적인 요소이며 IBM이 고객, 직원, 주주와 지역사회와 맺는 관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IBM의 2011년 사회공헌 보고서에는 IBM의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다양한 성과가 상세하게 기술되어 있습니다. IBM의 기업시민으로서의 활동과 자선사업, 지역 사회와의 동반자 관계, 환경보호 활동, 고용정책과 실천에 대한 연도별 비교자료 등이 제시되어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에너지 절약,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중등 교육의 새로운 모델 개발, 과학기술과 전문지식을 이용한 중소기업 성장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인 가치를 창출했습니다.

특히 IBM은 에너지 절약,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효율, 환경 보호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에너지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약 5백억원(4천백만 달러) 이상의 전기료(약 3만4,000여 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인 37만8천MWh의 전기)를 절감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는 17만5천 메트릭톤(MT)에 해당하는 양입니다.

또한 전세계 364개소 이상의 IBM 시설과 2천3백개의 에너지 절감 사업, 대대적인 에너지 절약 프로그램을 통해 자사의 총 에너지 사용량의 7.4%에 해당하는 양을 절감하여 연간 목표인 3.5%를 초과 달성했습니다.

앞으로도 수십 년간의 환경보호 활동을 바탕으로 에너지 절감 노력을 계속하여 2012년 말까지 110만MWh의 에너지를 줄일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IBM은 세계 환경 센터(World Environment Center)와 비즈니스 프로세스, 기술 분야의 혁신을 통해 에너지, 자원, 물, 인프라, 물류를 비롯한 주요한 과제에 대한 전략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지속가능한 환경 위원회(Environmental Sustainability Council)를 설립했습니다.

설립회원사로는 보잉(Boeing), CH2M 힐(CH2M HILL), 코카콜라 컴퍼니(The Coca-Cola Company), 다우 케미컬 컴퍼니(The Dow Chemical Company), 호프만-라 로슈 아게(F. Hoffman-La Roche AG), GM(General Motors),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 Family of Consumer Companies), 월트 디즈니(The Walt Disney Company) 등이 있습니다.

IBM의 이러한 장기적인 지속가능성 정책은 큰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1990-2011년 동안, 기업의 에너지 절감 활동을 통해 58억kWh의 전기사용량을 줄임으로써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380만톤 줄이고 4억4,200만 달러의 비용을 절약했습니다.

이 외에도 IBM은 2011년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했습니다.

  • IBM은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대규모 자원봉사활동인 ‘셀러브레이션 오브 서비스(Celebration of Service)’를 개최했습니다. 이 행사를 통해 120개국의 30만명 이상의 IBM직원이 참여하여 1천년 이상의 시간에 해당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직원들은 교육과 보건, 재난구호 등 5천여개의 프로젝트를 통해 봉사활동을 진행했습니다.
  • 자금, 기술, 서비스 지원을 통한 IBM 기부액이 1억9,610만 달러로 증가했다. IBM의 기부액은 11년 연속 증가했습니다.
  • 뉴욕시에 청소년 과학기술 통합학교(Pathways in Technology Early College High School, P-TECH)을 개교하여 경제개발과 교육의 새로운 모델을 선도적으로 제시했습니다. 이 학교는 고교, 대학, 직업을 하나로 연결하는 새로운 학년제(9-14학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 공급망 총 매출이 3천억 달러에 달하고, 중소기업이 더 쉽게 대기업의 공급자가 되도록 지원하기 위해 16개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인 ‘공급자 연결망(Supplier Connection)’을 만들었습니다. 이를 통해 미국의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했습니다.
  • 전세계의 1백명 이상의 IBM 지도자들이 모여 제1회 글로벌 다양성 및 포용성 서밋을 개최하여 IBM의 다양성 추구 노력을 지속했습니다.
  • IBM은 ‘프로 보노 프라이버시 사업(Pro Bono Privacy Initiative)’을 시작했습니다. 이 사업은 사회복지기관과 관계를 맺고 있는 프라이버시 및 법률 전문가 모임이 개인정보와 데이터 보호를 통해 사회복지기관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 IBM의 ‘스마트 시티 챌린지(Smarter Cities Challenge)’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의 청주, 남아공의 요하네스버그와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비롯한 24개 도시에 115명의 IBM 직원을 파견했습니다. 이들은 헬스케어, 교육, 안전, 복지, 교통, 통신, 지속적인 성장, 예산관리, 에너지, 각종 시설 행정 관련 현안에 새로운 전략을 제공했습니다.
  • 다양성을 지닌 공급자들에 대한 IBM의 1, 2단계 글로벌 지출액이 32억 달러로 증가했으며, 이를 통해 다양성을 보유한 기업들에게 더 많은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2011년 IBM 기업사회책임보고서는 여기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About these ads
2개의 댓글
  1. 태정님의 말:

    멋진, 뜻깊은 보고서네요. 축하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55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

%d bloggers like this: